[채널예스]에 인터뷰기사가 올라왔습니다.

온라인서점 예스24에서 운영하는 문화웹진 [채널예스]에 지난 주 인터뷰기사가 실렸습니다.

지난번 한국일보 인터뷰는 기자님과 좀 자유로운 방식으로 긴 시간을 이야기했는데, 예스24기자님은 질문을 꼼꼼히 짜오셨더군요. 그리고 지면의 제약이 없는 웹진이라서 그런지 인터뷰에서 한 이야기가 거의 그대로 기사로 올라온 것 같아요. 말이 그대로 글로 옮겨지다보니 어색한 부분도 가끔 눈에 띄네요.

예스 인터뷰: 만나고 싶었어요!

윤영삼 “번역은 목적이 있는 커뮤니케이션”

그리고 [화이트페이퍼]라고 하는 온라인매체에서도 [갈등하는 번역]을 소개하는 기사가 올라왔네요.

화이트페이퍼: 북데일리

번역은 결국 소통… 번역가는 커뮤니케이터

몇몇 독자분들을 만나봤는데, 책이 나온지 얼마되지 않아 이제서야 1~2부 읽고 계시더군요. 많은 분들이 ‘책이 정말 좋다’고 말씀하시는데 저는 이렇게 대답합니다.

“이 책의 진짜 보물은 3부에 있어요!”

이건 자랑이 아니라 스포일러입니다.^^

By | 2017-03-14T01:35:01+00:00 2016년 1월 11일|Categories: 갈등하는 번역|Tags: , |0 Comments

About the Author:

번역가. 영국 버밍엄대학 대학원에서 번역학을 공부했다. 2003년부터 출판기획, 편집, 저술 등 활동을 하면서 40여 권의 책을 번역하였다. 출판번역가를 양성하기 위한 번역강좌를 하고 있으며, 기능주의 번역이론을 바탕으로 번역훈련방법을 설명하는 [갈등하는 번역]을 썼다.

소셜 계정으로 댓글을 남기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