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당 25시간 이상 일하면 인지기능이 떨어진다

40세 이상 근로자는 일주일에 3일 일할 때 가장 생산성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오스트레일리아 멜버른대학 경제사회연구소는 자국의 40세 이상 남자 3,000명과 여자 3,500명을 대상으로 근무패턴과 뇌의 작동을 검사한 결과를 발표했다.

그 결과, 파트타임으로 일할 때 뇌가 가장 활발하게 움직였으며, 피로와 스트레스도 덜 받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은퇴시기를 결정할 때 이러한 결과를 고려해야 한다고 말한다.

양날의 칼

이러한 데이터는 멜버른대학의 멜버른응용경제학사회연구원Melbourne Institute of Applied Economics and Social Research에서 실시한 ‘오스트레일리아 가계, 소득, 노동 역학Household, Income and Labour Dynamics in Australia‘이라는 조사연구에서 나왔다.

이 조사는 먼저 사람들의 재정상태, 주관적 행복감, 가족구조, 고용형태를 파악했다.

그리고 사람들에게 소리내어 글 읽기, 숫자행렬 거꾸로 외우기, 시간제한을 두고 글자와 숫자 연결하기등 몇 가지 테스트를 실시했다.

전반적으로 일주일에 25시간 정도 일하는 사람이 가장 높은 점수를 받았다.

일은 양날의 칼입니다. 두뇌활동을 자극하지만 동시에 특정한 유형의 일을 오랜 시간 지속할 경우 피로와 스트레스를 유발할 수 있습니다. 이로써 인지기능이 손상될 수 있습니다.

연구에 참여한 일본 게이오대학 경제학교수 콜린 맥켄지Colin McKenzie는 전혀 일을 하지 않는 것보다 긴 시간 일을 하는 것이 뇌기능에 훨씬 큰 손상을 입히는 것 같다고 말한다.

결국 일주일에 60시간 일하는 사람들의 인지능력이 일하지 않는 사람들보다 떨어질 수 있다는 뜻이다.

하지만 영국 랭카스터대학 경영대학원 게레인트 존스Geraint Johnes 교수는 이렇게 덧붙인다.

이 연구는 40세 이상 사람들만을 대상으로 실시했지만, 40대 이상이 그보다 젊은 연령대와 특별히 다르다고 주장할 수는 없습니다.

우리가 발견한 사실은 일주일에 25시간 일하는 시점까지는 인지기능이 개선되다가 그 시간 이후부터는 떨어진다는 것입니다.

실제로 인지기능이 처음 떨어지기 시작할 때는 그다지 심각하지 않습니다. 적어도 35시간까지는 인지기능이 아주 조금씩 떨어집니다. 하지만 노동시간이 40시간을 넘어서는 순간 인지기능은 큰 폭으로 급격하게 떨어지기 시작했습니다.

출처: BBC http://www.bbc.com/news/business-36069754

By | 2017-04-21T11:24:30+00:00 2017년 4월 21일|Categories: 일하지 않아도 좋아, 해외 칼럼|0 Comments

About the Author:

크레센도 웹사이트를 개발하고 관리하는 토코투칸입니다.

소셜 계정으로 댓글을 남기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