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당 25시간 이상 일하면 인지기능이 떨어진다

40세 이상 근로자는 일주일에 3일 일할 때 가장 생산성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오스트레일리아 멜버른대학 경제사회연구소는 자국의 40세 이상 남자 3,000명과 여자 3,500명을 대상으로 근무패턴과 뇌의 작동을 검사한 결과를 발표했다.

그 결과, 파트타임으로 일할 때 뇌가 가장 활발하게 움직였으며, 피로와 스트레스도 덜 받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은퇴시기를 결정할 때 이러한 결과를 고려해야 한다고 말한다.

양날의 칼

이러한 데이터는 멜버른대학의 멜버른응용경제학사회연구원Melbourne Institute of Applied Economics and Social Research에서 실시한 ‘오스트레일리아 가계, 소득, 노동 역학Household, Income and Labour Dynamics in Australia‘이라는 조사연구에서 나왔다.

이 조사는 먼저 사람들의 재정상태, 주관적 행복감, 가족구조, 고용형태를 파악했다.

그리고 사람들에게 소리내어 글 읽기, 숫자행렬 거꾸로 외우기, 시간제한을 두고 글자와 숫자 연결하기등 몇 가지 테스트를 실시했다.

전반적으로 일주일에 25시간 정도 일하는 사람이 가장 높은 점수를 받았다.

일은 양날의 칼입니다. 두뇌활동을 자극하지만 동시에 특정한 유형의 일을 오랜 시간 지속할 경우 피로와 스트레스를 유발할 수 있습니다. 이로써 인지기능이 손상될 수 있습니다.

연구에 참여한 일본 게이오대학 경제학교수 콜린 맥켄지Colin McKenzie는 전혀 일을 하지 않는 것보다 긴 시간 일을 하는 것이 뇌기능에 훨씬 큰 손상을 입히는 것 같다고 말한다.

결국 일주일에 60시간 일하는 사람들의 인지능력이 일하지 않는 사람들보다 떨어질 수 있다는 뜻이다.

하지만 영국 랭카스터대학 경영대학원 게레인트 존스Geraint Johnes 교수는 이렇게 덧붙인다.

이 연구는 40세 이상 사람들만을 대상으로 실시했지만, 40대 이상이 그보다 젊은 연령대와 특별히 다르다고 주장할 수는 없습니다.

우리가 발견한 사실은 일주일에 25시간 일하는 시점까지는 인지기능이 개선되다가 그 시간 이후부터는 떨어진다는 것입니다.

실제로 인지기능이 처음 떨어지기 시작할 때는 그다지 심각하지 않습니다. 적어도 35시간까지는 인지기능이 아주 조금씩 떨어집니다. 하지만 노동시간이 40시간을 넘어서는 순간 인지기능은 큰 폭으로 급격하게 떨어지기 시작했습니다.

출처: BBC http://www.bbc.com/news/business-36069754

번역자의 덧붙이는 말

이 기사는 [중앙일보]에서 번역해서 한국에도 소개했습니다. 그런데 실제 번역된 기사를 읽어보면 논지가 상당히 달라졌다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특히 게레인트 존스 교수의 언급을 맨 앞부분만 인용하면서 이렇게 거꾸로 번역했습니다.

다만 연구소의 게러인트 존스 교수는 “이번 연구결과는 40대 이상에 국한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중앙일보] “40대 이상은 주 3일 근무가 최적” http://news.joins.com/article/19907880

BBC의 원래 기사는 노동시간이 길어질수록 인지기능이 떨어지는 것은 40대 이상은 물론 어느 연령에서나 나타날 수 있는 보편적인 현상이며 따라서 노동시간을 줄여야 한다는 것을 강조하는 반면, 중앙일보에서는 이것이 40대 이상에서만 나타나는 특별한 현상이라고 이야기하며 기사를 끝맺어버립니다.

물론 이러한 기사왜곡은 번역과정에서 발생한 단순한 실수일지도 모릅니다.

Toco Toucan
Show full profile

Toco Toucan

I am the website manager of Crescendo Inc.

We will be happy to hear your thoughts

댓글 남기기

Crescendo X Concerto
Logo
Reset Password
Compare items
  • Total (0)
Compare
0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
Shopping car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