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당 25시간 이상 일하면 인지기능이 떨어진다

40세 이상 근로자는 일주일에 3일 일할 때 가장 생산성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오스트레일리아 멜버른대학 경제사회연구소는 자국의 40세 이상 남자 3,000명과 여자 3,500명을 대상으로 근무패턴과 뇌의 작동을 검사한 결과를 발표했다.그 결과, 파트타임으로 일할 때 뇌가 가장 활발하게 움직였으며, 피로와 스트레스도 덜 받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은퇴시기를 결정할 때 이러한 결과를 고려해야 한다고 말한다. 양날의 칼 이러한 데이터는… 주당 25시간 이상 일하면 인지기능이 떨어진다 계속 읽기

나를 표현하는 글쓰기

Not Writing a Book Can Be More Difficult than Writing It There is no question that being an author offers one of the few opportunities to make a great deal of money in a short period of time. There are far greater payoffs, however—adventure, personal satisfaction, and acknowledgment from readers. Most accomplished writers profess that… 나를 표현하는 글쓰기 계속 읽기

숨만 쉰다고 살아있는 것인가?

You May Be Living, but Are You Alive? Indeed, researchers claim that about 90 percent of North Americans today choose passive activities over active one. This group spends ten times more time at home in activities such as watching television than outside the home pursuing more active leisure activities. Moreover, when people make it our… 숨만 쉰다고 살아있는 것인가? 계속 읽기

실직상태에서 자존감을 유지하는 법

오늘날 현대인들은 돈과 직업을 곧 자신의 정체성이라고 여기는 경향이 높기 때문에, 일을 하지 않는 상황, 또는 일을 할 수 없는 상황은 자존감을 떨어뜨리는 심각한 요인이 될 수 있습니다. 또한 구직과정에서 겪는 실패는 문제를 더 심각하게 만듭니다. 어쨌든 누군가에게 거절당하는 경험은 자아의 이미지를 훼손할 수밖에 없기 때문입니다. 실직상태에서도 자존감을 굳건이 유지하기 위해서는 어떻게 해야 할까요? 여기 7가지… 실직상태에서 자존감을 유지하는 법 계속 읽기

변하지 않는 것은 바보와 죽은 사람뿐이다

Only the Foolish and the Dead Don’t Change As a young lawyer, Abraham Lincoln had to plead two similar cases one day. He happened to get the same judge for both cases and both cases involved the same principle of law. In the case heard in the morning, Lincoln appeared for the defendant. He made… 변하지 않는 것은 바보와 죽은 사람뿐이다 계속 읽기

프로테스탄트 노동윤리는 누구를 위한 것인가?

Alas, the Protestant Work Ethic Ruined a Good Thing The work ethic is not a traditional value. Work hasn’t always been held in the high regard that it is today. Many of our ancestors, in fact, would have rejected the Protestant work ethic outright, considering what it signifies. Indeed, some of the best-known ancient Greek… 프로테스탄트 노동윤리는 누구를 위한 것인가? 계속 읽기